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 Uncategorized > 고맙습니다. YMCA 회원님.

Uncategorized

고맙습니다. YMCA 회원님.

5월19일 함안보 현장에는 YMCA경남협의회 회원분들이 한분 두분 속속 모여 함안보에 퍼져있던 파괴의 기운을 생명화 평화의 기운으로 바꾸어놓았습니다.

생명의 강을 그대로 흐르게 하라 YMCA 경남 협의회 회원님들. 고맙습니다!!

비록 많은 수의 회원분들의 참여는 아니였지만 어찌 숫자로 생명과 평화를 지키고자 하는 그 아름다운 기운을 따질 수 있겠습니까.
함안보 현장은(공사현장) 서면, 4대강 파괴에 대한 본질을 자연스럽게 알게 됩니다.
정부의 행복4江은 4대강 살리기라는 이름으로 은폐되고 조작되었음을 온몸으로 증명합니다.

보라고 말하는 함안보 진실은…
세계대형댐학회의 대형댐의 기준은 높이 15m 길이 2km 저수량300만t이상이면 대형댐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함안보는 정말 보 일까요?

함안보의 높이는 13.2m 이구요, 길이는14~40km 이구요, 저수량은 함안보가 1억2719만t 입니다. 
그러면 함안보는 보가 아니라 함안댐이라 해야 옳습니다. 
그런데 끝까지 보라고 합니다. 위의 현장 사진을 보면 그 진실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수질개선을 위해서 강을 파헤친다고요

모래와 자갈이 있는곳의 맑은물


 
함안보 바로위 제방공사를 끝낸 곳의 물빛은 혼탁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반면 그 위쪽 자갈과 모래가 있는 곳의 물빛은 아직도 맑은 빛을 띠고 있는것을 알 수 있다.
이것만 보더라도 그들이 말하는 수질개선을 위해 강을 파헤친다는것은 거짓임을 현장에서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일자리 창출이라구요
3300억의 국민 혈세가 투입되는 함안보현장은 아무리 눈을 크게 뜨고 지켜보아도 작업인원이 150명이 되어 보이지 않습니다.
모든일은 기계가 하지 사람이 하는일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포크레인 한대가 사람 수십명의 일을 해냅니다.
그런데 이곳에서 일자리가 창출된다고요 그것도 이명박대통령 임기내에 끝내는 사업이니 일자리가 창출된다고 해도 결국 2년짜리 비정규직일수 밖에 없는것입니다. 전혀 지속적이지 않은 것입니다. 그런일자리를 창출이라고 해야할까요

현장에 사람은 없고 기계의 소리만 요란합니다.


반면 낙동강둔치농업을 해오던 농민들은 둔치에서 모두 쫒겨나 실업자가 되어야 했습니다.
4대강에 의지해 둔치농업을 해오던 농민 24,000여명이 일자리를 잃고 거리로 내몰렸습니다.
반면 4대강에서는 일자리를 찾은 사람은 48,000여명이라고 하니, 한쪽에서는 실업자를 양산하고 또 한쪽에선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하니 이 얼마나 어처구니 없는 일자리 창출 정책입니까

우리나라에 마을이 10만개 정도 된다고 합니다.
4대강 공사비용이 약 23조에서 30조정도로 봅니다.
마을마다 1억씩 줘도 남을 예산입니다. 그런 예산을 강바닥에 쏟아붇으며 자연을 파괴하고 농민을 농지로부터 몰아내고 실업자를 양산하고, 국민의 먹을물에 대한 파괴를 지속하고 있는것입니다.

친수공간을 만들어 관광을 활성화하고,지역경제를 살리겠다고요

포크레인이 작업을 하고 있는 공간은 생태계 1등급 지역이었다.

 

본포 모래톱의 아름다운 모습

.
아름다운 모습을 유지하고 있던 생태계 1등급 지역을 파괴해버리고, 재두루미가 않아 쉬던 본포의 아름다운 모래톱을 강으로부터 파내고 인간만을 위한 친수공간을 만든다는것이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새들이 않을수도 먹이활동을 할수도 없는 낙동강의 강과 강변은 결국 먹이사슬이 끊어지면서 마지막엔 사람도 찾지 않을것입니다.  이런곳에서 지역경제가 과연 활성화 될까요 지나가는 멍멍이가 웃을 일입니다.

과연 외국은 어떠할까요?
미국은 이제까지 650개 이상의 보와 댐을 해체했다고 합니다.
일본은 326개의 보를 철거했으며 , 유럽에서도 댐을 해체하여 하천 생태계를 복원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방식으로 저항한다


ymca회원분들은 이날 현장에서 생명의 강을 지키기 위한 퍼포먼스와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총장님의 퍼포먼스


한장의 손수건은 보잘것 없을지 모르나 여러장이 모이고 묶이면 다양한 쓰임과 힘이 됨을 상징하는 손수건 묶기가 진행되었습니다. YMCA회원분들의 의지와 열정이 하나로 묶여 생명의 강을 흐르게 할것입니다.

주장을 적은 손수건을 하나로 묶었다.

함안보 현장에서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낮은곳으로 찾아와 함께 자리해준 YMCA 회원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아픔의 현장에서 구원의 힘을  저는 이렇게 확인합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현장을 보고 4대강 살리기의 미명아래 얼마나 많은 생명들이 죽어가고 있는지 알게하고, 생명의 젖줄이 강이 어떻게 인간에게서 소외되고 있는지, 파괴의 방향과 속도가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그 진실을 아는 것 만큼 우리는 강을 지키고 생명을 지키게 될것입니다.

어렵고 힘든 시기에 용기와 열정으로 함안보 현장에서 생명의 강을 흐르게 두라는 호령을 질러 주셨던 당신들이 계셔서 더욱 힘이 되었던 하루였습니다. YMCA경남협의회 회원님들 감사합니다^^

kfemlocal

Uncategorized의 최신글

One thought on “고맙습니다. YMCA 회원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