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 Uncategorized > 함안보 수륙대재날 공권력에 막혔다.

Uncategorized

함안보 수륙대재날 공권력에 막혔다.

만장을 들고 행진하는 참가자들을 막아선 경찰병력

한참을 실랑이 끝에 겨우 길을 열어주었다.

그러나 만장은 들 수 없도록 했다

아이들은 함안보 600m은폐막에 침수피해 식수대란 4대강 사업반대라는 글을 붙이고 있다.

은폐막위에 나붙은 참가자들의 요구

60m 은폐막을 다 채우고 싶었으나 이또한 막혔다.

그러나 참가자들의 의지는 막을 수 없었다.

은폐막에 의해 함안보 현장이 보이지 않는다.

길게 쳐져 있는 함안보 은폐막

강변에서는 불교계의 수륙대재가 열렸다.

아이들은 강변에서 마음 껏 뛰어놀았다.
모래톱은 아이들의 좋은 놀이터 였음을 확인하였다.
그러나 함안보 공사가 계속 진행된다면 이곳 모래톱은 이제 더이상 아이들의 놀이터도 철새들의 쉼터도 어류들의 산란처도 아닌 죽음의 공간이 될것이다.

kfemlocal

Uncategorized의 최신글

2 thoughts on “함안보 수륙대재날 공권력에 막혔다.

  1. Pingback: 발칙한생각
  2. Pingback: 발칙한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