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통신

죽음의 강물, 언제까지 먹어야 하나!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6월 23일(목) 마창진환경연합 환경조사기록위원회는 창원시민의 식수를 취수하는 본포 취수장 주변과 창녕함안보, 합천창녕보에서 낙동강 현장을 조사하였다.

이미 알려진대로 강은 짙은 초록색의 녹조, 즉 독성물질로 가득했으며, 일부는 녹조가 썩어가면서 청회색빛으로 변해가고 있었다.

녹조 알갱이가 가득한 물은 전체가 짙은 초록빛을 띄었으며, 투명한 컵에 물을 떠 놓으니 시간이 지나자 녹조 알갱이가 위로 떠 엉겨붙었다. 이처럼 물 안에 있는 녹조도 상층에 퍼져서 햇빛과 산소를 차단해 물고기 등 다른 생명이 살 수 없는 물로 만들게 될 것이다.

창원시민들의 식수원인 본포취수장 아래에는 엉겨 붙은 녹조 덩어리가 강 가장자리에 길게 띠를 이루었다. 드론으로 상공에서 바라본 강은 수면 전체가 초록빛이었고, 조사를 위해 물을 뜨니 녹조 알갱이와 꼬마물벌레가 가득했다. 꼬마물벌레는 부영양화된 논이나 저수지에 사는 절지동물이다. 물고기조차 살기 힘든지 강준치 30여 마리가 수면 위로 뛰어오르며 입을 뻐끔거렸다.

창녕함안보와 합천창녕보 바로 위에는 환경부에서 조류를 관찰하는 구간으로 수시로 폭기장치를 가동하고 있다. 조사 당일부터 창녕함안보에는 하류로 물을 방류하고 있어 수면 위에서는 본포취수장에서와 같은 녹조는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폭기장치가 가동 중인 곳에서 채수를 하자 역시 녹조 알갱이가 물 안에 가득하였다. 카메라를 물속에 넣어 촬영하자 가시거리가 채 1m도 되지 않을 만큼 짙은 녹색을 띄었다. 그리고 두개의 보 하류에는 25cm 가량의 강준치가 죽어서 수면 위에 떠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낙동강의 녹조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낙동강유역환경청이 발표한 낙동강 녹조저감대책은 지류 배출시설 위반 업체와 퇴비 보관실태 점검 등 오염배출원 특별단속계획뿐이다. 수질을 개선하기 위한 근본적 해결방법 수문 개방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언급도 없다.

올해도 낙동강 유역 곳곳에 조류 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 조류경보 관심 단계는 2회 연속 남조류 세포 수가 밀리리터 당 1,000셀 이상인 경우에 발령되는데, 이마저도 시민들이 마실 물을 취수하는 취수장이 아닌 보 상류지역에서 수심별로 떠올린 물을 섞어 조사하기에 현재의 상황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최근 녹조의 독성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이 낙동강 물로 재배한 농산물에서도 발견되었다. 마이크로시스틴은 청산가리의 100배에 달하는 독성물질로 간암과 직장암 등을 유발한다. 우리가 먹는 물이 이처럼 오염되어 있고 이를 알고 있음에도 해결하지 못하는 답답한 현실이 지속되고 있다. 언제까지 우리는 죽음의 강 앞에 무덤덤할 수 있을까. 언제까지 우리는 죽음의 강물을 마셔야 하는가.

-조사일시 : 2022년 6월 23일 목요일. 09:55~17:30

-조사장소 : 본포취수장 하류 본포교 밑. 창녕함안보 상류 200m 지점. 합천창녕보 상류 1km 지점

-조사내용 : 수질 측정, 녹조류, 형상

-조사방법 : 현장측정기(PH, 전기전도도, COD, DO), 드론, 수중카메라, 육안

-날씨 : 흐리고 간간이 비. 바람 조금. 기온 26℃~28℃

mcj

주간통신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