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 사업내용/지역 /전국 연대사업 > 철야농성9일째 “누구를 위한 낙동강유역환경청인가”?

사업내용/지역 /전국 연대사업

철야농성9일째 “누구를 위한 낙동강유역환경청인가”?

함안보 오염퇴적토 분설결과 발암가능물질 20.7배 검출되었다.


지난 1월31일 낙동강 함안보 현장에서 채취한  퇴적토오니토의 수질실험 검사결과 발암가능물질인 디클로로메탄이 하천,호수의 기준을 무려 20.7배나 더 나왔다는 검사결과가 나왔다.  
비록 그것이 한지점에서 나왔지만 전구간에 걸쳐 동시다발로 공사를 진행하겠다는 정부의 주장대로라면 낙동강물을 식수로 사용하는 도민의 건강권을 장담할 수 없다는 말과 같다.
사태가 이러함에도 낙동강청은 아무런 대답이 없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국민의 건강권이 위험해질수 있다는 충분하고도 명백한 근거들이 공사현장 곳곳에서 속출하고 있는 지금의 현실을 외면해서는 안된다.
부당하고 부정한것에 적당히 타협하여 자기 안위만을 고집할 때는 더더욱 아니다. 그러하기에는 사태가 심각성이 도를 넘어서고 있기 때문이다.

함안보 오염퇴적토 분석결과 기자회견모습

그뿐인가 최근 부산상수도사업본부가 공개한 물금취수장 수질측정결과에서는 이전에 유례없는 4급수로 조사되었다고 한다.
4급수는 식수 원수사용으로는 부적합한 상황인것이다.
4급수라면 마땅히 식수원수 사용으로 부적합함으로 즉각적인 취수중단과 함게 시민에게 사실을 공지하야 함에도 알리지 아니하고 지속적으로 물을 공급함으로써 낙동강유역환경청은 국민의 건강권을 심각하게 훼손하였다는 의심을 피할 수 없게되었다.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낙동강유역환경청인지 묻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먹는물을 지키고 깨끗한 마실물을 국민에게 공급하기위해 존재하는 낙동강청이 국민을 속이고, 국민의 건강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상황을 암묵적으로 동의한다면 낙동강유역환경청의 존재 여부에 대해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묻지 않을 수 없다.

낙동강청이 지금 당장 해야할 일은 발암가능한 물질들이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함안보 현장의 공사의 중단을 지시하고 불성실하고 무성의하게 진행된 환경영향평가의 재실시를 실시하는것이다.
이것이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국민의 기관의 모습이라 할 수 있을것이다.

3월3일 낙동강국민연대와 4대강사업저지 낙동강지키기 경남본부는 기자회견을 낙동강유역환경청 앞 철야농성장에서 가지고 즉각적인 공사중지와 환경영향평가의 재실시를 지시할것을 다시한번 엄중하게 요청하였다.

조현기 대표 인텨뷰


4대강 공사작업이후 발생한 유례없는 낙동강의 수질악화와 발암가능한 물질의 검출등 사태의 심각성만큼이나 취재진의 취재열기도 뜨거웠던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우리의 요구가 국민의 요구다”

매일아침 8시부터 9시까지 1인시위를 진행주인 이경희대표님

우리의 요구는 너무나 단순하고 명료합니다.
국민의 건강권을 낙동강유역환경청이 자신이 가진 권한을 사용하여 지켜달라는 것입니다.
막가파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4대강 사업으로 인해 수질의 악화와 그로인한 국민의 건강권이 심각하게 훼손될 수 있음을 낙동강공사구간 곳곳에서 여실히 나타나고 있는 지금,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즉각적인 공사중지와 환경영향평가의 재실시를 통해 국민의 건강권을 지켜내어달라는 것입니다. 
이러한 우리의 요구는 몇몇 시민사회단체만의 요구가 아니라 국민전체의 요구임을 알아야 할것입니다.
또한 그만큼 막중하고 엄중한 요구이기도 합니다.  

2010년 3월3일 기자회견을 마치면서 우리는
낙동강유역환경청이 정부를 상대로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위해 당당하고 의연하게 그 권한을 행사하는 모습을 보고싶습니다.

kfemlocal

사업내용/지역 /전국 연대사업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