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 활동소식 > 회원소식 > 낙동강유역환경청에 바란다.

회원소식

낙동강유역환경청에 바란다.

오염물질 방관하면서 수질개선을 하겠다고


4대강 살리기라는 시대의 사기극이 벌어지고 있는 낙동강에는 그들의 주장이 거짓이며 위선이라는 증거물들이 강변 곳곳에 나타나고 있습니다.

함안보 주변 강변에 버려진 쓰레기 더미들


죽은 낙동강을 살리겠다면서 강만 파면 된다는듯이 마구잡이로 파헤칩니다만 공사현장 주변은 강을 죽일수 있는 오염물질들이 마구잡이로 버려지면서 무법천지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낙동강물에 의지해서 살아가고 있는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오염물질들이 쌓여만 가는 낙동강을 바라보면, 도대체 낙동강유역청은 무엇을 하고 있는지 따져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강을 살리겠다면서 강을 죽이는 여러가지 오염물질들이 줄줄이 버려지고 있고 그러한 오염물질들이 쌓여가고 있음에도 감시와 관리감독의 의무를 다해야 하는 낙동강유역환경청은 그 의무를 다하고 있지 않다고 여겨집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자신의 임무와 역활에 충실하라



현장은 이렇듯 쓰레기장으로 변해가는데 낙동강유역환경청 홈페이지를 들어가면 버젖히 “생명의 낙동강 우리의 밝은 미래를 함께 만들어나가겠습니다”라고 아주 당당하게 밝히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 구호는 대시민에 대한 립스비에 지나지 않음은 아래의 사진에서 보는것처럼  그들이 밝은 미래를 만들어나가겠다는 생명의 낙동강이 무관심과 방치속에 죽어가고 있기 때문일것입니다.

함안보 옆 농경지 주변에 버려진 건축 폐자재와 쓰레기.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생명의 낙동강에서 밝은미래를 만들고자 약속했다면 지금당장 오염 물질들이 버려지고 있고 쌓여가는 낙동강변에 대한 철저한 감시와 관리감독부터 해야 할것입니다.
그럴때에야 낙동강유역환경청이 당당하게 주장하고 있는 생명의 낙동강에서 우리의 밝은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갈 수 있을것입니다.
지금도 낙동강 주변 곳곳에서 폐건축물과 온갖 쓰레기들이 버려지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낙동강의 수질을 개선하겠다며 진행되는 함안보나 합천보의 공사가 오히려 수질을 악화시킬 수 있는 다양한 오염원들을 방치하고 방조하면서 가능한것인지 다시한번 되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아울러 낙동강유역환경청의  적극적인 감시와 오염원차단을 위한 노력을 촉구합니다.

생명과 평화의 가치를 실현하는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kfemlocal

회원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