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 활동소식 > 회원소식 > 밀양송전탑 동화전마을 봉사활동을 다녀오다

회원소식

밀양송전탑 동화전마을 봉사활동을 다녀오다

밀양은 765 송전탑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곳입니다.


그 마을중 동화전 마을을 다녀왔습니다.




동화전 마을은 3개의 송전철탑이 건설되는 곳입니다. 


마을의 할머니 할아버지들은 여느 농촌 마을과 마찬가지로 60~80대의 어른들이 대부분입니다.




이마을은 경남공대위 소속 단체들이 매주 요일을 정해 들어가 함께 하는 곳입니다.


저히 마창진은 사천과 거제 진주와 함께 매주 월요일 들어가 화요일 아침9시까지 어르신들과 함께 합니다. 




지난 토요일 제가 개인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몸살림운동사범님들과 함께 이마을 회관을 찾았습니다.




농촌의 농부들이 그러하듯 이곳의 할머니 할아버지들은 농사일로 인해 몸들이 많이 틀어져 있습니다. 그런데 또다시 몇년간 계속된 송전철탑 반대운동으로 인해 몸과 마음에 무리가 가 그 고통으로 인해 병원에 다니지 않는 분들이 없을 정도입니다.




제가 배우고 익힌 능력이 이분들의 굳어지고 틀어진 몸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것 같아 사범님들과 함께 동화전 마을 찾아 몸도 봐드리고 운동도 가르쳐 드렸습니다.


자세만 바로 잡으면 큰돈이나 시간을 들이지 않고도 많은 고통들이 사라짐을 알려드렸습니다.


한번도 해보지 않은 운동들이라 어색해 하시면서도 잘 따라해주시더군요




그동안 경찰과 한전에 맞서 몸싸움을 하다보니 어깨, 팔 손목, 허리, 무릎, 목, 등 성한곳이 없더군요 그래도 우리 운동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어서 훈훈하게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밀양송전탑 투쟁은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보상금 투쟁이 아니라 원전정책을 바꾸고 탈핵을 이루어내는 투쟁입니다.


일본의 후쿠시마재앙을 교훈으로 삼지 않는다면 우리는 멀지않은 미래에 지금 일본이 당하고 있는 고통을 고스란히 당할 수 있습니다. 




탈원전, 탈핵은 지금 현재의 문제입니다. 지금 이문제를 덮고 너머가면 미래세대에는 희망이 없을 수 있습니다. 




밀양의 싸움 탈원전 탈핵을 위한 아름다운행동에 동참하는것 어렵지 않습니다.


자기가 가진 것을 이곳에 나누면 됩니다.


그것이 아무리 작다하더라도 이곳에서는 크게 쓰여집니다.


이렇게 아름다운 동행에 동참하면 이것이 곧 큰 물결이 되어 송전철탑도 무너뜨리고 탈원전, 탈핵의 시대를 열게 될것입니다.




운동 봉사를 마치고 천막농성장에서 끓여주신 떡국 정말 맛있었습니다. 


































kfemlocal

회원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