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 Uncategorized > [논평] 또다시 녹조대란이 낙동강 식수원에….

Uncategorized

[논평] 또다시 녹조대란이 낙동강 식수원에….

[논평]

또다시 녹조대란이 낙동강 식수원에….

낙동강의 모든 보 수문을 열어라!

낙동강 수질관리를 위한 민관대책위원회 구성하라!


지난 6월1일 낙동강에 녹조가 나타나기 시작하더니 결국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6월 중순이 되자  낙동강 곳곳에서 녹조가 모습을 드러냈다. 낙동강 전구간이 녹조로 뒤덮히는 현상과 관련  지난해 시민사회는 4대강 사업으로 보 건설로 인한 강물의 정체와 영양염류가 쌓이면서 햇빛과 수온이 상승하면 언제든지 낙동강이 녹조라떼가 될 것이라 경고한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낙동강의 4대강사업 환경영향평가를 협의해 주는 등 4대강사업에 적극 동조하였던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녹조현장을 이상기온 핑계를 대며, 4대강 사업과는 무관하다는 식의 발뺌을 해왔다.

지난 1일 우리는 낙동강 조사에서 합천보 상류 경남 창녕군 이방배수장 아래를 확인한 결과, 강표면에  떠올랐던 녹조가 강바닥으로 가라앉아 있는 모습,  점입자 모양으로 강물 속에 있는 녹조,  띠형태로 강물 표면을 덮고 있는 녹조 등을  육안으로 확인 할 수 있었다.

이후 또다시 지난 6일에 본포 취수장에서 녹조가 확인됐다. 이는 작년 녹조현상이 6월 27일경에 나타난 것보다 20일 가량 빠른 상황이며, 시급한 대책이 필요하다.

 이대로는 작년보다 더 심각한 녹조대란이 일어날 것은 불 보듯 뻔하다. 당장 낙동강 녹조대란사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4대강 보 수문을 활짝 열어야 한다.

작년과 올해 녹조대란을 볼 때 이후 매년 여름 녹조에 의한 피해가 예상된다. 이를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는 낙동강 수질을 모니터링하고, 이 모니터링 결과를 해석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낙동강수질관리민관대책위원회 구성이 시급하다.

 

2013.06.10

 

4대강사업 진실규명 및 책임자처벌 낙동강지키기 경남시민행동

낙동강 녹조 조사

2013.06.01.

임희자 실장, 곽빛나 간사, 윤성효 기자

위치 : 합천보상류 경남 창녕군 이방면 을지교 아래

 당일 낙동강 홍수통제소 수위 10.53, 날씨는 흐리고 구름이 낀 상태였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점입자처럼 녹조가 피어오른 것을 확인할 수 있음. (오른쪽 윗사진)

또한 녹조가 피어오른 후 가라 앉은 것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었으며, 녹조 띄가 형성된 것을 확인 할 수 있음.(오른쪽 아랫사진) 날씨가 좋아지면 언제든지 녹조가 퍼질 것으로 예상됨.

합천보 수력발전소 아래 파이핑 현상

(4월 22일 조사사진)

 22일에는 동그라미 쪽에 파이핑현장이 없었으나 아래와 비교해 봤을 경우 넓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위 화살표 쪽으로 방향으로 젖어있지 않았으나, 수량증가로 인해 넘쳐흐른 것이 아닌지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6월 1일 조사사진)

당일 공사를 하기위해 철판을 들어낸 상황을 확인함. 자갈로 다시 파이핑현상이 일어나는 위쪽으로 덧대기 위함으로 판단됨. 주황색 화살표 아래로 많은 물이 흘러내려가고 있었으며, 지난 조사보다 파이핑현상 면적이 더 증가함. 또한 물구멍으로 모래가 계속 흘러나오는 상황임.

1. 구멍을 통해 모래가 나와 쌓여있는 모습.

2. 많은 유량이 흘러내려가는 모습.

3. 자재 아래쪽도 물기가 스며 나오는 모습.


kfemlocal

Uncategorized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