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소식

흙집 짓는 사람들

콘크리트와 쇠로 이루어진 집들이 전부이다 시피한 우리사회에 용감하게 흙과 볏집으로 집을 짓는 이들이 있습니다.
주남저수지 판신마을에 직접 집을 짓고 있는 윤종현 회원님과  농사를 업으로 삼고있는 임형선회원이 그들입니다.

8월 휴가 마지막날 노력봉사를 하러 들렸습니다.
윤종현 회원님의 집은 거의 완성단계에 들어가 있었지만 임형선 회원님의 집은 이제 막 기초작업이 한창이었습니다. 

기초작업에 한창인 임형선 회원님, 그동안 공사현장에서 익힌 실력으로 직접 집을 짓고 있습니다.


 


기초작업이 한창인 임형선 회원님의 머리위로 비구름이 몰려옵니다.
그러나 작업하기에는 쏟아지는 뜨거운 햇볕 보다는 비만오지 않는다면 먹구름이 반가울것 같습니다.


농사가 없는 시기에는 공사현장을 떠돌며 익힌 기술이 단단히 한몫하고 있는듯 합니다.



그옆에서 거의 완공단계에 와있는 윤종현 회원님의 흙집이 보입니다.
그앞에서 아주 밝은 모습으로 우리를 반겨주는 윤종현님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얼굴은 시커멓게 타 버렸지만 맑은 하늘 만큼이나 맑은 그이의 얼굴입니다.

몸은 힘들어도 회원님의 눈과 미소만은 천만불 짜리 입니다.



아침 9시 자원봉사및 재능봉사를 하기위해 이곳저곳에서 하나둘씩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동읍 자여마을에서는 아이들포함 10여명이 참여를 했고, 지역의 노풍연과 몇몇지인들이 속속 도착을 하더군요


오늘의 작업에 대해 설명을 하십니다. 흙을 집의 밖과 안에 골고루 바르는 초벌 작업입니다.


 


오늘 작업은 어스펙으로 쌓아올린 벽체에 틈없이 흙으로 바르는 작업입니다.
아이들도 할 수 있는 손쉬운 작업이라 아이들도 체험처럼 참가를 했습니다.


어스펙 사이사이에 흙을 발라 틈을 없애고 그위로 흙을 얇게 발라 달라고 부탁하십니다.


 


먼저 몇몇의 어머니들과 아이들이 둘러 앉아 흙공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흙공을 벽면에다 던져서 발라주면 되는 단순한 작업입니다. 그러나 결코 만만치 않았음을 작업이 끝난 후에야 다 알게 되었지요 ㅎㅎ

아이들과 엄마들이 먼저 벽에 바를 흙공을 만들고 있습니다.



아이들은 처음에는 재미있어 합니다.
흙을 던져서 바르는 일이 재미있었던거지요 ㅎㅎ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요놈들 점점 작업현장을 이탈하더니 어느순간 보이지 않더라구요 ㅎㅎ

아이들은 어스펙으로 쌓아올린 벽면의 사이사이를 흙으로 덮고 바릅니다.



그러나, 정말 열심히 했습니다.


척 봐도 쾌 열심히 한 흔적들이 보입니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한힘이라도 보탤려는 꼬마녀석은 여희동 회원의 막둥이입니다.



아이들과 어머니들은 이야기 꽃이 피었습니다.
무슨 이야기들이 그렇게 재미있는지 연신 하하호호 입니다.

흙공을 만들고 있는 아이들과 어머니들, 무슨 얘기가 이렇게 진지한지 다들 표정들이...



일은 얼마 하지도 않았는데 참 타령에 결국 윤종현회원님은 막걸리를 내어놓습니다.
막걸리에 김치, 오랜만에 땀흘리고 먹는 술이라 그런지 달콤했습니다.


막걸리에 김치 두부가 오늘의 참 입니다. 잠시 쉬어가는 타임이지요



맛있는 참 시간이 지나고 다시 작업 시간입니다.
흙공 만드는 분들의 작업이 느려 작업 총 반장인 윤종현 회원님까지 거들고 나섰습니다.


맨발로 흙을 밟아 물과 잘 섞어 줍니다. 물렁물렁해도 좋지 않고 딱딱해도 좋지 않으니 그 강도를 잘 조절해야 합니다.



마을 일꾼 여희동 회원은 사다리를 타고 집안의 높은곳 부터 차곡차곡 흙을 발라 나옵니다. 일꾼은 일꾼입니다. 못하는게 거의 없습니다.그래서 이이는 항상 바쁩니다.



오후 티타임 시간
임희자 회원님께서 냉커피를 타오셨군요
시원하게 한잔들 하고 하라고 큰소리를 칩니다.




바쁘게 움직이던 작업을 잠시 멈추고 시원한 냉커피를 위해 잠깐의 휴식시간 을 가집니다.
처음에 왔던 모습은 어디론가 다 사라지고 온통 흙투성이 입니다.
오늘의 작업이 얼마나 치열했는지 눈에 보이시지요 ㅎㅎㅎ



밖에 나와 보니 흙집이 멋져 보입니다.
외벽에 흙을 초벌로 입혀 놓고 보니 더욱 폼이 납니다.
이제 이 벽에 다시 5cm이상의 흙으로 덮는다고 하니 그때도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아이들에겐 흙과 함께 하는 소중한 추억이 될거구, 어른들에겐 함께 하는 시간 자체가 행복함을 선사해 줄것입니다.
그리고 함께 하는 이러한 작업을 통해 저마다의 가슴마다 흙집 하나씩 지어봄도 의미가 있을듯 합니다.

임형선 회원님의 집은 스트로베일 방식만으로 올린다고 합니다. 벽체를 전부 볏집으로 쌓아 올리는 거지요

작업을 마치고 나와 보니 임형선 회원님의 집도 기본틀은 완성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곧 지붕도 만들어 지겠지요.
조금씩 그렇게 삶의 터전을 만들어가는 두 회원님이 보기 좋습니다.
직접 자기손으로 집을 짓는 흔하지 않은 경험을 용감하게 행하고 있는 그 마음에도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 싶으신 회원님들께서는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내일(8월20일) 윤종현 회원님의 흙집에 흙을 바르는 작업이 계속됩니다.
흙집이나, 스트로베일 집에 대해 관심을 갖고 계시는 분이나 함께 하시고 싶은 분들은 주저 마시고 동참해 주십시요.
연락은 011-801-0021 윤종현으로 해주시면 됩니다.

kfemlocal

회원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