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 활동소식 > 회원소식 > 도시농부의 텃밭일기-콩심은데 콩나고

회원소식

도시농부의 텃밭일기-콩심은데 콩나고

자여마을 도시 농부들의 두번째 콩밭가꾸기가 5월21일 토요일 이른 아침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조금늦게 나오니 괭이와 수빈아빠는 그의 짝지들과 땅을 일구고 있었습니다.
몇일전 괭이는 동석님과 함께 하루 월차를 내고 그동안 갈아엎지 못했던 절반의 텃밭을 다 갈아엎어놓았습니다.


기계로 갈아엎어 높은 텃밭의 고랑을 일일이 삽으로 만들어 줍니다. 일은 참으로 힘듭니다. 

고랑작업이 마무리되고 돌과 잡풀등을 골라낸 풍성한 고랑에는 뒷 작업이 한창입니다. 비닐로 멀칭을 하고 들깨를 심을 준비를 합니다. 이작업은 괭이와 호미 부부가 맡았습니다. 다년간 귀농을 준비하기위해 틈틈히 익혀온 솜씨를 유감없이 발휘합니다.


소진엄마와 괭이 막내딸은 콩심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고랑의 잡풀과 돌맹이등을 골라내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한쪽에서는 비닐멀칭이 한참이고 또 한쪽에서는 콩심는데 열중이고 소진엄마와 한별이는 무슨 이약인지 아주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괭이와호미 부부의 비닐작업


춤산은 일하다 말고 농기계를 이용한 허리 풀기를 하고 있습니다


일하는 틈틈히 몸을 풀어주지 않으면 몸이 뭉쳐서 고생을 합니다.
잠시잠깐이라도 몸을 세우고 뭉친 다리나 허리를 풀어주면 확실히 다릅니다.
초보농사꾼들은 힘을 쓸줄도 힘을 뺄줄도 몰라서 (어른들은 요령이 없다고 하지요 ㅎㅎ) 이렇게 농사짓고 나면 몸고생들을 많이 합니다.

잠시 감깐의 여유, 땀흘린 후 먹는 시원한 수박의 맛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지요


콩심은데 콩나고…
콩심은데 콩납니다. 일주전 살짝 심어둔 콩은 벌써 머리를 흙밖으로 내밀고 있습니다. 
아직 많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벌써 한두둔데에서 머리를 내미는 모습을 보니 가슴이 뭉클합니다. 
기분은 벌써 농사꾼 다된것 같습니다.  



이곳 저곳에서 머리를 내밀고 있는 콩의 모습


오늘은 몇고랑은 들깨를 심습니다. 벌써 준비가 끝났습니다.


비닐은 들깨를 심고, 그물망은 콩을 심었습니다.


호미는 자세가 완벽합니다. 엉덩이 받침까지 준비했습니다.



괭이는 비닐멀칭한곳을 바람에 날아가지 않게 흙으로 마무리 작업이 한창입니다.


다음주면 3주차 농사가 시작됩니다.
꿈별은 이날 열심히 콩 심고 이틀이나 몸져 누워 있었습니다.
초보농사꾼이 자기몸을 알지못하고 힘껏 일하다 탈이 난거지요 ㅎㅎ
그렇게 도시형 인간은 농부형 인간으로의 탈바꿈을 하고 있는거겠지요 ㅎㅎ
도시농부가 되는것은 한 인간에게 있어 주요한 사건임에 틀림없습니다.
몸도, 마음도 바뀌어 지는 일대 사건입니다.

kfemlocal

회원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