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 Uncategorized > 뭇 생명을 위한 진혼제

Uncategorized

뭇 생명을 위한 진혼제

1월16일 오후 4시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 하고 창원 정우상가 앞에는 작은 무대가 세워졌습니다
창원민예총과 가톨릭농민회 한살림이 공동으로 뭇 생명을 위한 진혼제를 올리기 위해서였습니다.

인간의 탐욕이, 식탐이 만들어낸 살처분이란 이름으로 사상유례없는 동물들에 대한 무차별적 죽임이 난무하는 가운데, 인간들이 동물들에게 반성과 회개를 하는 진혼제 였습니다.


진혼제 전문
새해가 오기전 구제역이 이 땅에 창궐한 지 50여일 되어갑니다. 그동안 유래 없이 소, 돼지가 100만마리가 살처분이란 이름으로 매몰되었습니다. 방역을 일선에서 담당하는 공무원과 수의사들의 고통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들의 가슴은 걱정이 가득합니다. 이번 일은 젖먹이송아지와새끼 돼지에 그치지 않고 조류독감 등으로 수백만 마리의 닭오리 등 가금류의 죽음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가치지향이 전도된 사람사회의 반성과 회개를 전제로 하여 죽어간 뭇 생명들의 혼령을 달래기 위한 진혼제를 열고자 합니다.

진혼제는 생명의 북소리를 시작으로 생명의 제문등으로 그 문을 열었습니다. 

구제역으로, AI 등으로 살처분된 수백만 뭇 생명들을 위한 진혼무

구제역 생매장 살처분을 즉각 중단하라는 피켓을 든 참여자

생명의 노래가 울려퍼졌습니다, 반성이었습니다.


톱연주가의 애절한 생명의 연주도 울려 퍼졌습니다.

생명의 추모시가 읽혀지고,.. 반성과 회개의 시간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다함께 뭇 생명을 위한 9배를 올리며 진혼제가 끝이 났습니다.


살처분이라는 이름으로 백만마리 이상의 소, 돼지가 매몰되어 죽었으며, 앞을도 또 얼마나 더 많은 생명들이 살처분될지 모릅니다.
이번 구제역 문제로 우리는 우리의 육식문화에 대해 진지한 고민을 요구받고 있는것 같습니다
반성과 회개가 말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다시는 구제역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실천으로 옮겨지기를 간절히 염원해 봅니다.

kfemlocal

Uncategorized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