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 활동소식 > 2010년 마지막 낙동강 답사를 다녀오다.

활동소식

2010년 마지막 낙동강 답사를 다녀오다.

2010년 마지막 낙동강 답사는 김해의 어린이들과 함께 했습니다.

본포 찻집이 있던곳, 이제는 그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다.

창아지 마을에서 올라가는 개비리길의 초입에 들어선 아이들의 표정이 밝습니다.

길의 중간쯤, 벼랑의 한가운데에서 아이들은 신기해 하고 즐거워합니다.

벼랑을 타고 쭉 뻗은 길. 여름철과는 또다르게 겨울의 이길은 모든것을 다 보여줍니다. 그 속살까지도.

산의 길도 강의 물줄기를 닮았습니다. 자연은 산길과 강의 물줄기를 그렇게 굽이쳐 흐르게 만들었나봅니다.

오래된 길, 오래된 미래는 그렇게 그 품을 내어줍니다. 그 길위에 미래새대들이 걷고 있습니다.

산의 길을걷다 지친이들에게 강의 품속에 들게합니다. 이제 언제 모래톱을 밟아보겠습니까.

모래톱에 들어서니 눈이 나려 주십니다. 축복처럼...말입니다.


경남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눈을 보더니 아이들은 난리가 아닙니다.

길의 끝지점에 도착하니 강의 양옆이 새햐얗습니다.

낙동강과 남강이 만나는 합수지점인 이곳, 참 아름다운 곳이였습니다.
그곳에 거대한 공사가 진행중에 있습니다. 기중기가 서있는 통밀밭은 모래 적치장으로 변해버려 더이상 사람키보다 큰 통밀밭을 볼 수 없게 되어버렸습니다.

2010년 마지막 낙동강 걷기는 경남에서 보기 힘든 눈이 날리는 날 김해의 어린천사들과 함께 했습니다.
함안댐의 거대함을 보았고, 개비리길의 오래된 미래도 보았습니다.
강의 물길과 산의 산길이 닮아있었음통해 정부가 하고자하는 강의 물길을 굽이치는 흐름에서 직강하로 바꾸는 행위는 너무나 큰 잘못임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한 마지막 낙동강 걷기는 그렇게 눈이 하얗게 내려주는 축복속에서 하얀 눈만큼이나 예쁘게 걷고 돌아왔습니다.
2011년에도 변함없이 낙동강을 걷겠습니다.
낙동강의 아픔이 지속되는한 우리의 발걸음 또한 멈출수 없기 때문입니다.

kfemlocal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