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 활동소식 > 회원소식 > 언제다시 이 모래톱에서 뛰어놀 수 있을까?

회원소식

언제다시 이 모래톱에서 뛰어놀 수 있을까?

11월13일 낙동강 답사를 다녀왔습니다.
어린이들 70여명과 어른들 해서 80여명이 함께 모래톱에서 노닐다 왔습니다.


회천의 모래톱에서 물장난 중인 아이들


아이들을 모래톱에다 내려놓으니예외없이 물장난에 모래장난입니다.
누가 시킨것도 아닌데 그냥 그렇게 놉니다.
벌써 이곳을 3번 왔는데 다 똑같이 놉니다. 그런데 누구하나 지치지 않습니다. 집에 가자고 칭얼거리지도 않습니다.

강에서 뛰어다닌다고 못하게 하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강에서 큰소리로 소리를 질러도 누구하는 시끄럽다고 말리는 사람이 없습니다. 
강은 그렇게 자신의 일부를 아낌없이 내어주어 도시에서 쌓이 피로와 스트레스를 치유케 합니다.


두녀석은 하염없이 걷더군요 무엇을 생각하며 걸었을까요.


강에서는 아이들의 얼굴이 달라집니다.
그저 모래장난이 다인데도 아이들의 얼굴에서는 웃음이 사라지지 않습니다.
모래에는 마법이 있나봅니다. 아무생각없이 이렇게 해맑에 웃게 하니 말입니다.



아이들에게 오늘 이시간은 잠시 잠깐의 시간이었을지 몰라도 강은 잠시 잠깐의 시간을 내어주기 위해 수천 수백년의 세월을 통해 모래톱을 만들었습니다. 


자연이 내어준 소중한 시간 그 시간을 통해 아이들은 성장합니다.

강이 우리에게주는 무형의  선물인거지요.

아이들과 함께 한 시간, 이 시간이 언제 다시 올지 모르겠습니다.
내년 이맘때 쯤이면 이곳도 제 모양을 지키고 있을지 알 수 없읍니다.

오늘 이곳이 마지막일지 모르는 시간이니 만큼
이 아이들이 오늘을 소중하게 기억해주길 염원해봅니다.

돌아 나오는 길 인간과 자연의 상생의 흔적을 발견했습니다.
인간의 발자욱과 동물의 발작욱이 모래톱위에 선명히 찍혀 있었습니다.
자연의 공간은 이렇듯 누구하나의 소유가 아닐것입니다.
함께 공유할 뿐인게지요.

잡은 재첩을 들어보이는 선생님

자연이 주는 선물을 받은 아이들의 표정이 참 맑습니다

경남오광대의 발원지 밤마리 마을에 들려 점심을 먹고 아이들과 함께 마을을 돌며 마을 담벼락에 그려져 있는 오광대 그림들과 마주했습니다


아이들의 표정과 오광대 탈 모양이 많이 닮아 있는 것 같습니다.

기념촬영


탈많은 세상입니다.
4대강사업을 회수하겠다는 정부의 입장도 발표되었습니다.
정부의 4대강 사업 회수 결정은 우리아이들이 강에서 행복해할 권리를 회수하는 것이고
강이 아이들에게 주는 무형 유형의 행복권을 회수하는것과 다름아닙니다.
아이들이 행복해 하고 즐거워할 권리를 당신들의 토건국가를 위해 회수할 권리는 그 어떤 국민도 당신들에게 부여한적이 없습니다.
국민을 섬기겠다던 당신들이니 국민들의 소리를 들어야 합니다.

정부는 4대강 사업을 즉각 중단해야 합니다.

kfemlocal

회원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