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 자료실 > 사진자료 > [함안보현장 단신] 내용은 없고 오직 욕뿐인 그들 과 천주교 미사

사진자료

[함안보현장 단신] 내용은 없고 오직 욕뿐인 그들 과 천주교 미사

무엇을 위한 반대인가? 우리의 심정을 너희들이 아느냐?
홍수와가뭄 걱정 없이 마음 편히 살게 해다오 라는 현수막이 농성장을 향해 걸렸습니다.
수십명의 창녕지역 어르신들이 몰려와 농성장을 향해 온갖 욕설을 퍼붓고는 즉각 이곳을 떠나라고 하십니다. 그렇지 않으면 앞으로는 몸싸움도 불사하시겠답니다.


그분들이 주장하시는 것 처럼 홍수와 가뭄 걱정없이 편히 살게 하는것이라면 더더욱 이런식의 4대강사업은 멈추어야 합니다.
아직 홍수는 본류에서 난적이 없고, 가뭄은 굳이 댐을 만들지 않아도 다른 방식으로 해결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강의 본류와 둔치를 소멸시켜서 홍수도 가뭄도 막을 수 없습니다. 난적이 없기때문입니다. 함안보만해도 3300억의 예산이 투입되는 곳입니다. 그돈이면 얼마든지 강의 본류를 건드리지 않고 홍수와 가뭄으로 벗어나면서 지속가능한 일자리와 소득을 창출할 수 있을것입니다.

또한 무엇을 위한 반대냐고 물으시면 역으로 도대체 당신들께선 무엇을위해 찬성하시냐고 되묻고 싶습니다.



3시가 조금 넘어서 천주교의 미사가 진행되었습니다.
어르신들이 떠나고 난 뒤였습니다. 도로에서 농성장을 향해 어르신들이 욕을하고 손가락질을 해도 미사를 위해 모인 시민들께서는 아무런 미동도 없이 조용하고 엄숙하게 대응을 하셨습니다.
폭력에 평화로 대응을 한것이지요.



미사는 엄숙하면서도 진중하게 진행이 되었습니다.
벌써 2주째 진행되는 미사임에도 많은 분들이 참석을 해주시고 계십니다.
기도의 힘을 이곳 아픔의 현장에서 경험하고 있습니다.

kfemlocal

사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