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 > 활동소식 > [함안보현장] 민예총 창원지부와 함께 했습니다

활동소식

[함안보현장] 민예총 창원지부와 함께 했습니다

8월1일 오후 7시 30분 함안보 현장에서는 오늘도 어김없이 촛불이 밝혀 졌습니다
일요일이고 본격적인 휴가철임에도 불구하고 30여명의 시민들이 촛불을 들었습니다.
오늘은 최수영 사무처장의 생일입니다. 그래서인지 오늘 하루가 더욱 애잔했습니다.



오늘은 민예총 창원지부의 회원분들이 촛불문화제를 책임져 주셨습니다.
예술인들이 가진 힘이 올곧게 드러난 날이었습니다
기존의 촛불문화제에서는 볼수없었고 느낄 수 없었던 기운들이 마구마구 터져 나왔습니다.
잔잔했으며, 흥에겨웠고, 애절했고, 분노했습니다.


잔잔하게 가슴을 울렸던 아름나라
아름나라의 노래는 서정홍 시인의 시에 노래를 붙혀 강에 대한 사랑을 섬세하게 들려주었습니다.
아이들의 맑은 목소리와 고승하 선생님의 모습이 찐한 선율로 울려 퍼졌습니다



김유철 민예총 창원지부장은 시 로 강을 파헤치고 뭇 생명을 파괴하는 이들에 대한 분노를 담아 울분을 토하셨습니다.
또한 앞으로 크레인위의 두분이 경찰서든 병원이든 끌려가면 그곳에서 민예총이 문화제를 열겠다는 약속도 하셨습니다.


최수영 처장의 아들은 마이크를 잡고 크레인에서 생일을 맞이한 아빠를 위해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었습니다.
그리고 아빠 힘내셔요 라고 외쳐 참여한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습니다.


노래하는 김산은 자신의 노래 한곡과 불나비 광야에서를 불러 촛불 문화제의 열기를 더욱 고조 시켰습니다.
어제 문화인들과의 모임이 있어 많이 피곤한 상태에서도 열창으로 두분 활동가에게 힘을 주었습니다


마지막으로 고승하 선생님께 마지막 노래를 부탁드렸습니다.
섬짐아기 등 동요로 오늘의 촛불문화제를 아름답고 의연하게 마무리 지었습니다.

kfemlocal

활동소식의 최신글

One thought on “[함안보현장] 민예총 창원지부와 함께 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